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인터뷰]"이니에스타처럼..." 맨시티 출신 울산MF 믹스,패스의 질이 달랐다

  • 和记平台注册
  • 2019-03-18
  • 239人已阅读
简介지난25일FA컵32강전수원FC전(1대0승)에서성공적인데뷔전을치른맨시티출신미드필더믹스(28)는기자회견장에들어서며또렷한한국어로살갑게인사를
지난 25일 FA컵 32강전 수원FC전(1대0승)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맨시티 출신 미드필더 믹스(28)는 기자회견장에 들어서며 또렷한 한국어로 살갑게 인사를 건넸다.이날 울산 중원에서 믹스의 활약은 단연 돋보였다. 믹스는 주니오, 이근호, 이종호, 김인성, 황일수 등 최강의 공격진을 확보한 울산의 마지막 퍼즐이었다. 수비진영에서 무의미한 패스가 아닌 공격진영에서 도전적이고 공격적인 패스를 강력하게 희망한 김도훈 감독은 중원에서 패스를 찔러주고, 경기를 조율할 노련한 선수를 열망했다. 그리고 우여곡절끝에 믹스가 울산 유니폼을 입었다. 실제로 본 믹스의 플레이는 인상적이었다. "볼 배급, 패스 연결에 장점이 있다"던 김도훈 감독의 말 그대로였다. 전반기 울산에서 보지 못했던 공격적이고 창의적인 패스가 박스 안으로 수차례 들어갔다. 전반 5분, 이근호의 헤딩으로 연결된 로빙패스는 간결하고 날카로웠다. 전반 37분, 김승준, 전반 38분 주니오를 향해 날선 스루패스를 찔러넣었다. 현장에선 "괜히 맨시티가 아니다" "패스의 질이 다르다"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최전방 주니오, 이근호, 측면 김인성, 황일수 등과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하기에 충분한 데뷔전이었다. 김도훈 감독은 "믹스는 첫 경기임에도 미팅을 통해 이야기한 것, 자기가 갖고 있는 것을 동료들과 어우러지면서 굉장히 잘해줬다.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오늘 정도 경기력이라면 즉시 리그 데뷔도 가능하다. K리그에서 발전적인 경기를 만들어갈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대를 표했다. 결승골을 넣은 김인성 역시 "첫경기인데도 믹스가 잘해줬다. 연결플레이가 뛰어나더라. 미드필드에서 좋은 패스를 주면 사이드 공격수 입장에서 굉장히 편하고 좋다. 공격수들이 빛날 수 있는 좋은 플레이가 많이 나올 수 있다"며 반색했다. 경기 직후 믹스는 씩씩한 한국어 인사를 건네며 데뷔전 승리에 기쁨을 나타냈다. 좋아하는 플레이를 묻자 한치의 망설임 없이 "드리블보다는 패스축구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니에스타와 사비가 뛰던 바르셀로나처럼 원터치, 투터치, 최소한의 패스를 하는 아름다운 축구, 공격적인 패스를 하는 축구를 좋아한다. 감독님이 원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믹스는 지난 8일 IFK괴텐보리와 칼마르와의 홈경기(1대3패)까지 뛰고 울산에 왔다. 울산에서 단 4번 훈련 후 실전에 투입됐다. 20도 내외의 상대적으로 서늘한 스웨덴에서 뛰다,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의 울산 그라운드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스웨덴보다 습도도 높고 굉장히 더웠다. 마지막에 지치기도 했지만 굉장히 좋은 데뷔전이었다. 동료들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또 SNS를 통해 환영해준 울산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팀이 이겼다는 것"이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노르웨이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믹스는 명실상부한 "코스모폴리탄"이다. 10대 때부터 노르웨이, 미국 대표팀을 오가고, 프리미어리그 명문 맨시티 소속에 노르웨이, 벨기에, 스웨덴 클럽팀을 오가며 전세계를 무대로 커리어를 쌓아온 그는 생애 첫 아시아 팀에도 이미 폭풍적응한 모습이었다. 믹스는 2008년 4월 20세 이하 미국대표팀에서 활약했다. 한달후엔 노르웨이 18세 이하 대표팀 주전으로 미국전에 나서기도 했다. 믹스의 원칙은 먼저 자신을 부르는 팀에 가겠다는 것이었다. 2009년 3월, 노르웨이 19세 이하 대표팀에서 뛰었고, 노르웨이리그 스타베크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면서 2009년 5월에는 미국 대표팀 훈련에 합류했고 2009년 6월 미국 20세 이하 대표팀과 이집트의 2차례 친선전에서 골을 터뜨린 후 "나는 노르웨이계 미국인이다. 두 나라 모두를 사랑하지만 이제는 두 나라 모두를 위해 뛸 수는 없다"며 미국 대표의 길을 결정했다. 2010년 미국 성인대표팀에서 데뷔전을 치렀고,2013년 골드컵, 2014년 브라질월드컵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스타베크(노르웨이, 2008~2011)에서 리그 80경기 10골, KAA겐트(벨기에, 2011~2012)에서 리그 7경기, 로젠보리(노르웨이, 2012~2014)에서 리그 59경기 5골, 뉴욕시티(미국, 2015~2016)에서 리그 39경기 4골, IFK괴텐보리(스웨덴, 2017~2018)에서 리그 41경기 9골을 기록했다. 2018년 7월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은 믹스가 향후 어떤 커리어를 이어갈지 K리그, 울산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믹스는 울산에 더 빨리 녹아들기 위해 한국어 "열공중"이다. 현재 할 수 있는 한국어를 말해달라고 하자 술술 단어들을 열거했다. "친구, 감사합니다, 믿습니다, 안녕하세요, 좋아, 안좋아, 네, 아니오, 축구, 소유… . 소유는 "키핑 더 볼(keeping the ball)" 맞지?" 믹스의 한국어 선생님을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종호랑이" 이종호다. "매일 2-3단어를 배운다. 종호는 내 한국어 선생님이다. 나는 종호에게 영어를 가르쳐준다"며 미소 지었다. 29일 오후 7시, 4-5위 결정전이 될 제주 원정을 앞두고 승리를 향한 강력한 각오를 전했다. "제주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우선 순위표에서 우리가 올라가야 한다. 제주 원정에서 최근 이긴 적이 별로 없다고 들었다. 이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최선을 다하겠다"며 눈을 빛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미래과학 로봇 특강! 드론 날리기, 물놀이까지 "초중생 섬머 캠프" 선착순 100명![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스포츠조선

文章评论

Top